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두환 몰염치한 행위에 분노 금치 못해

기사승인 2019.12.14  16:59:31

공유
ad51
ad53

- 광주시 대변인 논평…역사의 심판 결코 멈추지 않을 것

전두환 몰염치한 행위에 분노 금치 못해
광주시 대변인 논평…역사의 심판 결코 멈추지 않을 것
 

신군부가 일으킨 12·12 군사반란 40주년인 12일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두환씨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를 상징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제작한 조형물을 세워놓았다. /연합뉴스

광주광역시는 13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민과 역사 앞에 부끄러운 줄 모르는 전두환 등의 후안무치 행각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12월12일, 대한민국 역사의 가장 치욕스러운 날, 대역죄인 전두환이 신군부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초호화식당에서 이날을 자축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시는 이어 “전두환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5·18 관련 재판 출석에 불응하고 있다”며 “오늘 오전에도 핵심 측근을 통해 오는 16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혐의 공판기일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시는 “건강 상의 이유로 재판에 불참석하고 재산이 없어 1천억원이 넘는 추징금을 납부할 수 없다고 하면서, 골프 라운딩 등 뻔뻔하고 호화로운 생활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는 150만 광주시민과 온 국민을 조롱하는 것 외에 다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시는 “역사의 심판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다. 광주시민의 손으로, 온 국민의 힘으로 전두환의 만행을 낱낱이 파헤쳐 반드시 역사의 심판대 위에 세워낼 것이다”며 “이것만이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다. 치욕의 역사에 비로소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