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안 명물 천사대교 관광 ‘핫 플레이스’

기사승인 2020.01.27  18:21:26

공유
ad51
ad53
신안 명물 천사대교 관광 ‘핫 플레이스’

암태 오도선착장 설치된 포토존도 인기

전남 신안군 암태 오도선착장에 설치된 포토존./신안군 제공

전남 신안군의 천사대교가 관광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27일 신안군에 따르면 천사대교는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총연장 10.8㎞로 5천800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4월 개통한 국내 4번째 규모의 다리다.

천사대교는 연도교로 이어진 자은, 암태, 팔금, 안좌, 자라도 등 5개 섬을 목포와 연결해 섬 주민들의 애환을 풀었다.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하면서 신안군 1천만 관광 시대를 여는 서남권의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신안군은 암태 오도선착장에 천사대교를 배경으로 사진 찍기 좋은 장소에 포토존을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포토존이 설치된 오도선착장은 또 하나의 핫 관광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I♡4’라는 조형물은 ‘1004섬’ 신안과 천사대교를 연결하는 1천4개의 섬과 ‘l♡you’ 라는 두 개의 의미를 담은 포토존이다.

포토존과 포토존 주변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는 불빛으로 아름답게 수놓은 천사대교와 짙푸른 바다가 한데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1004섬 신안과 1004섬의 의미를 담고, 아름다운 섬 신안을 사랑하자는 두 개의 의미를 담기 위해 I♡4라는 조형물을 설치했다”며 “스토리텔링을 통한 관광마케팅 전략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인 관광산업을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신안/박장균 기자 jkjh11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