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은행권도 신종코로나 ‘비상대응’돌입

기사승인 2020.01.28  15:04:06

공유
ad51
ad53
은행권도 신종코로나 ‘비상대응’돌입

세정제 비치·마스크 착용

감염증 예방 안내문 게재

직원 단체활동 자제 권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함에 따라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은행들도 비상대응 체계에 돌입했다.

28일 은행권에 따르면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함에 따라 각 은행도 비상대책위원회와 종합상황반을 설치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은행권은 영업점에 고객용 손 세정제와 마스크를 비치했다, 근무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또 직원들의 단체활동을 자제하도록 하고, 공항이나 외국인 밀집 지역 소재 영업점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는 더욱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KB국민은행은 해외 영업점 관할 부서에서 수시로 비상점검회의를 열고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특히 중국 주재 직원과 가족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우한 인근 지역의 방문과 중국 지역의 행사는 참가를 자제하도록 했다.

안전 문제와는 별도로 자산관리 부문에서는 이번 바이러스의 확산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긴밀히 점검하고 모니터링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이날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내부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 단계로 올렸다. 하나은행의 내부 위기대응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성된다. 중국에 있는 현지법인 역시 5단계의 자체 위기대응 체계를 가동해 시행하고 있다.

광주은행도 우한폐렴 확산에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29일부터 모든 영업점에 고객제공용 마스크 3만 개를 배포, 영업점 창구에 손세정제를 비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흐르는 물에 30초이상 손바닥과 손톱 밑 씻기 ▲외출 및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코 자주 세척하기 ▲해외여행력 의료진에게 알리기 등의 내용을 담은 우한폐렴 감염증 예방수측 안내문을 전영업점에 게시할 예정이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우한폐렴 감염 확산으로 지역민의 불안감과 지역 경기 위축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은행은 지역에 닥친 어려움을 이겨내고 지역민 건강을 지킬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