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2일부터 클럽 등 유흥시설 집합제한 조치

기사승인 2020.06.02  11:57:59

공유
ad51
ad53

- 클럽, 유흥·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등 1천177곳 대상

광주시, 2일부터 클럽 등 유흥시설 집합제한 조치
코로나19 심각, 경계 상황 해제 시까지
클럽, 유흥·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등 1천177곳 대상
 

광주광역시청 청사. /남도일보 자료사진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방역 관리 강화를 위해 관내 클럽,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 2일 오후 6시부터 코로나19 심각, 경계 상황 해제 시까지 집합제한 조치를 내렸다.

이번 조치는 관내 클럽,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등 1천177곳을 대상으로 시행되며, 대상시설은 가급적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 시 정부에서 정한 핵심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핵심 방역수칙은 ▲출입자 명부 작성·관리 ▲출입장 증상 확인 및 유증사자·고위험군 출입 제한 ▲사업주·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 ▲방역관리자 지정 ▲영업 전후 소독 실시 여부 등이다.

대상시설 이용자 역시 ▲출입명부 작성(본인의 성명, 전화번호 기재, 신분증 제시) ▲증상확인 협조 ▲유증상자 및 고위험군 출입 금지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시는 이런 핵심 방역수칙 안내와 홍보를 위해 오는 7일까지 전체 업소에 안내문을 전달하고, 8일부터는 공무원, 경찰,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20개반 340명이 투입돼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만약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사업주에게는 집합금지와 함께 고발(300만원 이하)조치, 이용자에 대해서도 고발(300만원 이하) 조치가 이뤄진다.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고위험시설은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시설들로 가급적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 시에는 반드시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시민들 역시 최종 방역관리자로서 가급적 고위험 시설 이용을 자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오는 10일 이후 도입될 예정이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