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도시철도, 코로나 확산 방지 총력전

기사승인 2020.09.01  14:55:26

공유
ad51
ad53

- 3단계 준하는 비상근무 돌입, 승객 마스크 착용 협조도 당부

광주도시철도, 코로나 확산 방지 총력전
3단계 준하는 비상근무 돌입, 승객 마스크 착용 협조도 당부
 

광주도시철도공사가 전 역사에 ‘마스크 미착용 시 탑승 불가’ 안내문을 설치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광주도시철도공사 제공

광주광역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광주도시철도공사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상황반을 구성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우선 승객 안전 보호를 위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고 1일 밝혔다. 공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결정되자 마자 전 역사에 ‘마스크 미착용 시 탑승 불가’ 안내문을 추가로 설치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 승차권 개표 시 자동으로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는 음성안내를 송출하는 한편, 역사 내 편의용품 자동판매기를 활용해 현장에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광주시 주관 ‘코로나19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 지난 달부터 40여명의 인력을 추가 투입해 현장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공사는 지역 첫 감염자가 발생한 지난 2월 이후 모든 전동차를 주 2회, 역사는 매일 소독하고 손잡이, 수직봉 등 승객의 손이 자주 닿는 시설물은 수시로 소독하는 등 철저한 방역을 펼쳐왔다.

공사는 조직 내 감염 방지를 위한 조치를 전격 단행했다. 공사는 지난 달 말부터 통상근무자 50%에 대해 재택근무에 돌입하고 전 근무자에 대한 발열체크를 일 2회로 늘리는 한편, 각종 회의를 비대면으로 전환했다. 이와 함께 사옥 내 외부인의 출입을 금지하고 구내식당의 집합 제한을 실시하는 등 강도높은 통제에 나섰다.

윤진보 광주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에 나서고 있다”며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깝게 하는 공동체 정신으로 지금의 위기를 이겨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