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 총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조정"

기사승인 2020.09.13  16:29:51

공유
ad51
ad53

- 추석 연휴기간 방역 강화…“이동 자제 동참” 당부

정 총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조정”
추석 연휴기간 방역 강화…“이동 자제 동참”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5단계였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2단계로 조정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로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앞으로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면서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조치의 효과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위험시설 업종이 집합 금지에서 집합 제한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을 적용받게 된다.

유흥주점·콜라텍·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노래연습장·실내 스탠딩 공연장·대형학원(300인 이상)·뷔페·PC방 등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기본 지침인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금지는 유지된다.


정 총리는 다만 추석 연휴 등이 코로나19 확산세의 고비가 될 수 있다고 보고 해당 기간에는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또한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9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강화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일부 휴양지 숙박시설에는 추석 연휴기간 중 예약이 몰리고 있다고 한다”며 “이번 추석만큼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어도 상당수가 확진자라는 사회적 ‘주홍글씨’로 인한 심적 부담을 호소한다”며 “비난과 혐오로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격려와 지지”라고 강조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차별적인제한 2020-09-13 16:43:43

    pc방은 왜 제한합니까... 한두 자리씩 넓혀서 앉으면 되잖아요 어떻게 보면 음식점 보다 더 소독하고 자리치우는곳인데 참내...삭제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