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육군총장 5·18 사과, 진상규명 적극 협조를

기사승인 2020.10.19  18:02:50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육군총장 5·18 사과, 진상규명 적극 협조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시민을 향해 집단 발포한 사실에 대해 40년 만에 공식 사죄했다. 남 총장은 지난 1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1980년 5·18 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라며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혔다. 육군총장이 공식 석상에서 5·18 당시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 등에 대해 사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는 점에서 전향적으로 평가할 수 있겠다. 때가 많이 늦었지만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학군(ROTC) 23기로 육군사관학교 창설 이래 비육사 출신으로는 51년만에 처음으로 지난 달 육군총장에 임명된 남영신 총장은 이날 설훈 의원이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육군의 비협조로 활동에 제약이 따른다”고 지적하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5월 단체들도 환영의 뜻을 보였다. 5·18기념재단과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 3단체는 성명을 통해 “충분히 만족스럽지 않고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있다”면서 “그러나 처음으로 육군의 최고 책임자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군의 행동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육군총장이 5·18과 관련 40년 만에 공식 사과를 한 것은 때가 많이 늦었다. 하지만 뒤늦게라도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한 것은 진실의 역사를 기록해 나가는 발걸음이다. 현재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중심이 돼 발포명령자와 암매장 확인 등 진상규명 작업이 한창이다. 이번 육군총장의 사과가 아직 침묵하고 있는 민간인 학살 군 관련자들의 용기 있는 참회와 고백으로 이어져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