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성년자 성착취 60대 항소심도 실형

기사승인 2020.10.25  18:16:08

공유
ad51
ad53
미성년자 성착취 60대 항소심도 실형

여성 32명 불법촬영 혐의도

청소년들의 성을 착취하고 신체를 불법촬영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60대 남성의 항소가 기각됐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판사 김태호·황의동·김진환)는 25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음란물 제작·배포, 성매수, 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A(6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여성 청소년 5명에게 돈을 주고 모텔에서 30여 차례 성관계를 하고, 청소년들의 알몸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몰래 촬영하거나 교복을 입은 채 신체 일부를 노출한 사진을 전송받아 저장·보관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같은해 2월 9일 필리핀의 한 해수욕장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것을 비롯해 지난해 6월 1일까지 여성 32명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신체를 성적 욕망의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에 대해 상당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을 것이다. 원심의 양형은 재량의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이뤄졌다”고 판시했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