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冬)장군 이겨낸 겨울 미나리 납시오"

기사승인 2021.01.23  22:14:20

공유
ad51
ad53

“동(冬)장군 이겨낸 겨울 미나리 납시오”
장성군, 미나리 수확 한창

매서운 겨울 날씨를 이겨낸 장성 미나리가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았다. 미나리 농가를 방문한 유두석(오른쪽) 장성군수. /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은 겨울철 ‘건강 지킴이’로 불리는 미나리 수확이 한창이다고 24일 밝혔다.

장성군에 따르면 미나리는 ‘밭 미나리’ 방식으로 재배되고 있다. 밤에는 줄기가 잠길 정도로 물을 채웠다가 아침이 되면 다시 물을 빼내는 일을 반복한다. 농부의 세심한 관심 속에 자란 장성 미나리는 속이 꽉 차 아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특유의 향긋함이 풍성해 어떠한 요리와도 잘 어울린다.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장성 미나리는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돼 데치지 않고 생채로 먹을 수 있다. 영양소 파괴 없이 섭취할 수 있어 인기다.

건강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강장, 이뇨, 해열에 효능이 있으며,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장성군에서 생산된 제철 미나리는 로컬푸드직매장 또는 한마음공동체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또 택배를 통한 비대면 구입도 가능하다. 장성군은 오는 4월 말까지 미나리 출하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바깥 외출이 적은 겨울철에는 미나리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며 “몸에 좋고 신선한 장성 겨울 미나리를 많이 찾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성/박문수 기자 pm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