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광주시 지혜 돋보인 ‘광주형 공장’ 추진전략

기사승인 2019.06.25  19:57:10

공유
ad51
ad53

광주시 지혜 돋보인 ‘광주형 공장’ 추진전략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광주 완성차 공장 설립’과 관련, 합작투자 설립에 필요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7월 중 합작법인 설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산업은행을 비롯한 재무적 투자자를 포함해 완성차 협력사, 지역 중견기업 등 10개 이상의 기관이 투자의사를 보이고 있는 등 투자금 확보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현행법과 공전중인 국회사정 등,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자동차공장 올해 하반기 착공’과 ‘2021년 하반기 양산’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최근 전략을 수정했다. 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통해 ‘광주형 자동차공장 사업’을 ‘중앙투자심사 면제사업’으로 결정되게끔 청와대와 정부를 움직였다.

이는 적중했다. 이용섭 시장의 리더십과 전략이 빛을 발한 것이다. 시는 앞으로 광주그린카진흥원을 통해 완성차공장 사업에 간접투자하는 방식으로 자동차공장을 건설한다. 시는 이를 위해 광주그린카진흥원 설치 및 운영 조례와 정관 등을 개정한 상태다. 법적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사업은 상당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가 ‘우회전략’을 이용해 빠른 시일 내에 완성차공장 설립에 필요한 법적근거를 마련한 것은 매우 적절한 조치였다. 광주형 자동차공장 사업은 모델제시 단계에서부터 실행가능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또 노동계의 반발 등으로 사업시작단계에서부터 진통을 겪었다. 갑론을박만 계속되던 사업이 올해 착공가능 쪽으로 현실화된 것이다.

이제는 ‘광주형 자동차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금 확보에 주력해야할 때다. ‘광주형 자동차공장사업’은 재무적 투자자뿐만 아니라 일반기업들의 적극적 참여가 요청되고 있다. 광주상공회의소를 중심으로 지역기업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 정창선회장등 지역경제인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광주경제발전을 위한 완성차공장 설립에 협조할 것을 밝혀왔다.

법적근거마련, 기업의 투자참여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노동계의 협조다. 광주완성차공장 설립목적은 적정임금을 통한 생산성 향상과 기업이윤 극대화에 따른 일자리 창출이다. 고임금을 낮춰 안정적 일자리를 늘리고, 성공적 운영을 통해 지역협력·연관업체와 상생의 길을 마련한다는 것이 목표다. 광주발전을 위한 노동계의 대승적 참여가 절실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