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정치권, 광주상의 정책 제안 관심가져야

기사승인 2020.03.09  18:13:38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정치권, 광주상의 정책 제안 관심가져야

광주상공회의소가 9일 제21대 총선 후보자와 각 정당 시·도당에 바라는 12개 과제의 광주·전남 지역발전 정책 반영 제안을 발표했다.

광주·전남 지역경제의 산적한 현안을 올해 총선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지역민의 절박한 염원을 담은 결과물이다. 각 분야 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거쳐 마련한 만큼 총선 후보자와 각 정당이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지역 주요 과제로는 7가지가 꼽혔다. 광주형일자리사업 안착 지원과 AI(인공지능)중심산업융합집적단지 성공적 조성이 들어있다. 또 자동차 특화 빛그린산단 성공적 조성을 비롯해 광융합종합지원센터 건립,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과 조속 추진, 광주권 광역교통망 조기 구축,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 등이다.

광주·전남 상생협력 과제로는 광주 군 공항 이전의 조속한 추진과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광주-전남 에너지 산업융합복합단지 성공적 조성 등이 담겨있다.

이와 함께 기업활력제고를 위한 법인세율 인하·과세표준 구간 세분화를 기업 현장의 애로개선 과제에 포함시켰다고 한다. 광주상의가 마련한 광주·전남 지역발전 정책 반영 제안은 지역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지역기업들이 미래로 나아갈수 있는 활로를 열어주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본다. 이들 정책 제안은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만으로는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민생당, 정의당 후보들은 중앙당에 정책 건의를 해서 반드시 4·15총선의 중앙당 총선 공약으로 확정할 수 있도록 갖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각 정당들도 지역균등 발전 차원에서 총선 공약으로 확정해 주기 바란다. 특히 제1야당인 통합미래당이 앞장서 총선 공약으로 확정한다면 광주·전남 지역민들도 통합미래당의 진정성에 큰 관심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